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외부 투자 가장해 투자금 빼돌린 벤처기업 검거돼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월드투데이 문두희 기자]

 

외부 투자를 받은 것처럼 속여 수십억 원의 공적기금을 빼돌린 벤처기업 대표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국가재정·조세범죄수사팀(부장 양인철)은 가짜 투자자를 내세워 ‘엔젤투자매칭펀드’ 지원금을 가로챈 혐의로 벤처기업 대표 황모(59)씨 등 2명과 브로커 나모(50)씨 등 2명을 구속기소했다고 25일 밝혔다.

 

엔젤투자는 아이디어와 기술력은 있지만 자금이 부족한 창업자나 초기 벤처기업에 종잣돈을 투자하고 대가를 주식으로 받는 방식을 말한다.

 

하지만 엔젤투자자 모임인 엔젤클럽을 운영하던 브로커 나씨는 벤처기업이 클럽 소속 투자자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면 펀드지원 심사 통과가 쉽다는 점을 알아채고 범행을 계획했다. 황씨 등 구속된 벤처기업 대표들은 지난 2013년부터 2년간 약 5억여 원의 펀드자금을 가로챘다. 브로커들은 범행 수법을 알려주면서 컨설팅비 명목으로 5,000만원을 받아 챙겼다.

 

검찰 관계자는 “나씨가 운영한 엔젤클럽 투자 중 40%가 공적지원금을 노린 허위 투자였다”며 “청년 사업가들의 창업의지를 꺾는 벤처업계의 그릇된 관행을 뿌리 뽑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