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조항리 아나운서,'초호화 집안의 후손' 아버지..'최고급 취미'까지..
   

조항리 아나운서가 방송에 출연해 럭셔리한 취미들이 공개되면서 그의 집안과 조항리 아나운서 아버지에 대한 것이 관심을 끌고 있다.

KBS 조항리 아나운서가 '한끼줍쇼'에 등장해 많은 네티즌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조항리 아나운서는 지난 28일 밤 10시50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 방송인 강호동과 우연히 만났으며, 이날 조항리 아나운서의 얼굴은 타 방송사 소속인 관계로 화면에 나오지 않았지만, 대신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 위치한 대저택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조항리 아나운서가 주목을 받으면서, 그의 SNS 사진들을 통해 드러난 럭셔리한 취미들이 시선을 모은다.

공개된 사진들 속에는 펜싱, 승마, 기타, 골프 등을 즐기고 있는 조항리 아나운서의 모습이 담겨 있어 많은 이들에게 부러움을 자아낸다.

조항리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재학 중 25세 최연소의 나이로 KBS 공채 39기에 합격한 인재로 어마어마한 스펙이 주목받고 있다.

한편 조항리 아나운서는 아버지는 해금연주가이며 무형문화재 1호라고 하며, 어머니는 서양음악, 누나는 미술을 전공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