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차명진 "공개 사과문"어떻길래?..이재명 칼날의 방향은?

이재명 성남시장이 “TV조선과 전면전을 시작한다”며 정면 겨냥하면서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이재명 시장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 했다’는 TV조선 보도를 전면 부인하고, 향후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으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랐다.

이재명시장은 페이스북에 “이 나라를 범죄국가로 만든 책임은 TV조선의 악성 보도에 있다”며 “TV조선을 반드시 폐간시키고 말겠다”고 말해 강력한 대응을 예고 했다.

이재명 시장은 TV조선 보도에 대해 “(친형인) 이재선 회계사가 정신질환으로 강제 입원당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의 부인과 딸이 시킨 것”이라며 “어머니나 내가 한 게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에 김남준 성남시 대변인은 “법적인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언급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재명 시장의 논란은 지난 2015년 새누리당 차명진 전 의원이 채널A에 출연해 “(이 시장이) 자기 형을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고 발언하자 그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해 일부승소 판결을 받아낸 바 있다.

현재 이재명 시장이 최근 유력 대권주자로 부상하면서 과거 이 회계사와 겪었던 갈등이 재차 구설에 오르고 있으며, ‘형수 욕설 녹음파일’이 지난해 다시 주목받기도 했다.

떠 이재선씨는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성남지부장이 돼 “대선에서 이재명이 유리할 경우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할 것”이라고 공격하는 등 형제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