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기업산업
삼성전자, 성과급 ‘26일 전 지급’ 6개월 월급 수준

삼성전자, 성과급 ‘26일 전 지급’ 6개월 월급 수준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에서 연봉의 최대 50%의 성과급이 지급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에서 매년 1월 말일 지급하던 성과급을 설 전에 미리 지급한다.

삼성전자의 성과인센티브(OPI)는 소속 사업부의 1년 실적이 연초 목표를 넘어섰을 때 임직원에게 지급된다.

OPI는 초과이익의 20% 한도 내에서 개인 연봉의 최대 50%를 지급한다. 최대치는 1천만 원 이상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 7 단종의 여파에도 전체 실적이 2013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아 대부분의 사업부에서 개인 연봉의 50%의 성과급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무선사업부가 속한 IT모바일(IM) 사업부는 지난해 연봉의 50%가 성과급으로 지급됐다.

올해는 갤럭시 노트 7의 단종으로 타격이 있었지만 전년보다 많은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관측돼 올해도 50%의 OPI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부품 등 DS 부문은 올해 반도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무난히 연봉 50%의 OPI를 받을 것으로 예측됐다.

생활가전 사업부는 올해 40% OPI로 역대 최고 수준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해당 사업부는 올해 프리미엄 제품을 선보이며 작년 한 해 꾸준히 좋은 실적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실적이 낮은 의료기기사업부, 네트워크사업부 등은 OPI가 다른 사업부 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됐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