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돌산 성두마을 주민 변사체 발견 ‘외상·부패 없어’
상태바
여수, 돌산 성두마을 주민 변사체 발견 ‘외상·부패 없어’
  • 정다미 기자
  • 승인 2017.02.24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돌산 성두마을 주민 변사체 발견 ‘외상·부패 없어’

사진=해양경비안전서

여수의 한 마을 선착장 앞 해상에서 마을 주민이 변사체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오전 7시 40분께 전남 여수시 돌산읍 금성리 성두마을 선착장 앞 해상에서 A(69.여)가 변사체로 발견됐다.

A 씨는 성두마을 주민으로 숨진 채 물에 떠 있는 것을 환경미화원이 발견해 해양경비안전서에 신고했다.

여수해양경비안전서는 연안구조정과 순찰차를 현장에 보내 시신을 인양하고 여수 소재 장례식장에 안치했다.

A 씨의 시신에는 별다른 외상이 없으며 부패도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실족사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 해두고 유족과 주민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171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