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안철수 천안함 유가족"몸싸움까지..."지하철 연출까지...'정체 드러나?'
   

유력한 대선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하철 행보가 네티즌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5일 안철수 후보가 새벽 6시쯤 서울 노원구 자택에서 나와 지하철 7호선 수락산역에서 태릉입구역까지 약 10분간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며 시민들을 만났다.

특히 안철수 후보는 논란이 한 청년으로부터 <최고의 설득>이라는 책을 선물 받는 모습이 공개되어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철수 지하철 행보 연출 논란’ 이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안철수 지하철 연출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안철수 후보가 만난 20대 청년이 즉석에서 요청해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실시간 중계하고, 청년이 읽던 책을 선물로 받는 훈훈한 광경이 연출됐다고 지적했다.

이의 근거로 청년이 전날 페이스북에 안철수 후보를 만날 것을 예고 했다는 것이다.

청년은 “내일 안철수 후보를 만날 것 같은데요, 질문 주세요”라는 글 올렸다고 전해지고 있다.

또 현충원을 찾은 천안함 희생장병 유가족이 ‘VIP’ 때문에 참배 도중 쫓겨났다는 사연이 온라인에서 논란이되고 있다.

글쓴이가 말한 VIP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라고 지적하면서 커뮤니티에서는 논란이 되고 있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천안함 피격사건 7주기에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았다는 네티즌 A씨의 글이 빠르게 확산됐다.

오마이뉴스 사진부 페이스북에 안 후보 관련 게시물이 올라오자 A씨가 장문의 댓글을 남겼고, 이 내용이 확산된 것이다.

A씨는 자신의 매제가 천안함 사건으로 조카를 잃었다며 “지난 3월 26일 대전 현충원에서 매제의 가족을 비롯한 다른 유가족들이 참배중일 때, 현충원 관계자들이 나타나서 VIP께서 오시니 유가족들에게 모두 묘역에서 나가줄 것을 요구했다”며, “황당하고 화가 난 매제는 유가족들이 우선이지 무슨 VIP타령이냐며 항의하고 계속 묘역에 머물렀다”고 전했다.

이어 “잠시 후에는 미상의 관계자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나타나서는 재차 ‘VIP께서 오시니 유가족들에게 묘역에서 나가달라’는 요구를 하기에 이르렀다”고 설명했으며, 이 과정에서 대학생인 조카를 밀치는 등 신체 접촉이 있었다고 덧붙여 더욱 주목 받았다.

A씨는 “우왕좌왕하는 소동이 있은 후에 VIP라고 나타난 분이 바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였다. 미상의 관계자분들은 국민의 당 관계자들이었다”며 “모욕감과 분노를 느낀 저의 매제 가족은 더 이상 안철수 후보를 보거나 말을 섞는 것이 싫어 묘역을 빠져나왔다”며, “남의 제삿날에 나타나서 유가족들 위에 군림해야 대통령 후보로서 체신이 서고 미디어에 그럴듯하게 노출이 되느냐”며 “천안함 유가족들은 아직도 가슴에 대못이 박힌 채로 살아간다”고 지적했다.

한편 안철수 후보가 지지율이 급상승하면서, 확인되지 않은 논란등 여러 가지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