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김어준 파파이스, 안철수 여론 믿지마? "여론조사 참사"
   

14일 김어준의 파파이스 141회 방송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대선을 앞두고 쏟아져나오는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해 정청래의원이 ‘여론조사 참사’를 언급했다.

방송에 출연한 정청래 전 의원은 “대한민국 여론조사 업계에서 두 차례 ‘참사’가 일어난 바 있다. 첫 번째는 2010년 오세훈-한명숙 서울시장 선거 때”라고 말했다.

당시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치권과 유권자는 50대 30으로 ‘오세훈 압승’을 예견했다. 하지만 실제 개표 결과 차이는 0.6%포인트에 불과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이 일로 여론조사 기관이 혼란에 빠졌다. 원인 가운데 하나가 무선전화가 아닌 집전화(유선전화)로만 조사했기 때문으로 지적됐고, 여론조사에서 휴대전화 포함 문제가 처음 제기됐다”고 말했다.

이어 “20대 총선이 두 번째 참사였다. 이때를 계기로 여론조사 시 무선전화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고, 회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통상 유선전화 20%, 무선전화 80% 비율로 이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지난 9~10일 여론조사 결과 7개가 발표됐고, 이 가운데 2개 조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높게 나왔다. 조사 시 유선전화 비율이 높았다”며, “반면 문재인 후보 지지율이 높게 나온 여론조사는 무선비율을 높여 조사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스타 화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