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세계 최초 ‘정맥 결제’ 가능한 인공지능 편의점
사진=세븐일레븐

16일 세븐일레븐이 생체 인식 결제 기술을 기반으로 한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인오피스’형식으로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31층에 오픈했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무인 편의점’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쇼핑 환경 변화를 읽을 수 있는 표본으로서 미래 유통 채널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손바닥 인증만으로 개찰구 게이트 문이 열리고, 직원이 없어도, 카드가 없어도 결제가 가능하다.

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그룹의 미래 핵심 전략으로 4차 산업혁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유통혁신을 주문해온 결과물이다. 이러한 요구의 첫 성과물로서 세븐일레븐은 롯데카드·롯데정보통신 등의 그룹 계열사와 핵심 역량을 합쳐 첨단 기술과 인프라가 집약된 인공지능 편의점을 선보이게 됐다.

최초의 스마트 편의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움직이는 핵심 기술은 핸드페이(HandPay) 시스템이다. 핸드페이는 롯데카드의 정맥인증 결제 서비스로, 사람마다 다른 정맥의 혈관 굵기나 선명도, 모양 등의 패턴을 이용해 사람을 판별한다.

정맥인증 결제 서비스는 손바닥 정맥 정보를 암호화된 난수값으로 변환해 롯데카드에 등록한 후 결제 시 간단한 손바닥 인증만으로 본인 확인 및 물품 결제가 가능한 기술이다. 덕분에 카드, 현금, 모바일 등의 결제수단이 불필요해진다. 국내 바이오페이 시장에서 ‘정맥 인증’은 은행 등에서 본인인증 수단으로 활용하는 수준까진 활용됐으나 카드 정보와 연결돼 결제 단계에서까지 상용화된 건 세븐일레븐 시그니처가 최초다.

롯데카드 소지자에 한해 정맥 인증 및 점포 이용이 가능하며, 시행 초기인 만큼 보안 강화 차원에서 무인 계산 시 휴대폰 번호를 우선 입력한 후 정맥 인증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기본적인 고객의 점포 출입은 ‘바이오 인식 스피드게이트’에서 통제된다. 최초 핸드페이 정보 등록을 거친 고객에 한해 출입 권한이 자동 부여되기 때문에 사전 승인 절차 없인 점포 출입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도록 설계돼 있다.

사진=세븐일레븐

점포에 들어서면 약 1500여 개의 다양한 상품과 함께 첨단 장비들을 만나볼 수 있는데 그중 가장 돋보이는 것이 ‘무인 계산대’다. 상품을 컨베이어 벨트에 올려놓기만 하면 상품 바코드 위치와 관계없이 360도 전 방향 스캔을 통해 스스로 개별 상품의 부피를 인식하고 물건의 값을 합산해 자동계산 처리한다. 이후엔 사전 등록한 핸드페이 정맥 인증 절차를 통해 간편하게 결제가 이루어진다.

전자동 냉장 설비도 도입해 고객이 가까이 접근하면 자동으로 문이 개폐되기 때문에 제품 신선도 유지와 함께 에너지 또한 절약할 수 있다.

담배 구입 절차 역시 흥미롭다. 담배는 스마트 안심 담배 자판기를 통해 판매되는데, 46인치의 큰 화면을 통해 게임처럼 재밌게 고른 후 정맥 인식을 통해 구매함으로써 청소년 구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이런 시스템 덕분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의 근무자는 고객 친절이나 매장 청결, 상품의 발주·진열 등 매장 관리 및 고객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최첨단 IT 기술과 시스템을 갖춘 프리미엄 스마트 편의점으로써 우리나라 유통업계에 한 획을 긋는 혁신의 아이콘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했다.

현재 세븐일레븐 시그니처의 핸드페이는 롯데카드 사용자에 한해 이용이 가능하지만, 향후 타사 카드와 캐시비·엘페이(L.Pay) 등으로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코리아세븐 관계자는 "일자리 감소와 관련해 고민을 많이 했지만, 최첨단 스마트 편의점 상용화를 통해 단순 반복 업무 체제를 줄이고 향후에는 행복한 일자리 제공까지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면서 “POS 매대에 직원이 없어도 되기 때문에 인력들을 재고관리, 청결관리, 발주 및 상품관리에 투입해 노동의 질을 높이고 행복한 일자리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