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불어 우원식 “원세훈 전 국정원장 종착역 아니야” 이명박 전 대통령 저격

우원식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나치 선전장관 괴벨스”

공소시효 5개월 남아 즉각 수사 돌입해야 해

 

사진=모종현 사진기자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국정원의 정치·선거 개입을 언급했다.

이날 우 원내대표는 “MB정부의 국정원 댓글부대와 관련된 내용이 양파껍질처럼 벗겨질수록 추악한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괴벨스로 불러도 손색없을 정도다”고 비난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정원을 나치 게슈타포로 전락시켰고 민간인 3500명을 히틀러처럼 사이버 유겐트를 양성해 정치공작에 활용했다”며 “년 간 3년 간 3500명에게 국민 혈세를 들여 정치공작, 선거공작을 했다는 것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이미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나 원 전 국정원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일 때부터 최측근 중 최측근이다”며 “이 문제는 이 전 대통령의 의지와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 원 전 국장이 종착역이 아님은 자명한 사실이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지위고하를 막론한 철저한 수사가 불가피하며 5개월 남은 공소시효를 감안하면 즉각 수사에 돌입해야 한다”며 “국정원 정치개입 사건에 한 점의 의혹이 없이 진상을 밝히기 위해서 검찰의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하고 이번 기회를 통해 국정원이 적폐를 청산하고 국민 신뢰를 받는 국가기관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