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행, 제주도 서귀포 돌담길 자전거 데이트
상태바
한국기행, 제주도 서귀포 돌담길 자전거 데이트
  • 송은수 기자
  • 승인 2017.09.0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행’에서는 제주 서귀포시의 고즈넉한 돌담 집에서 달콤한 휴가를 즐기는 노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한국기행에 일상을 내려놓고 제주도 서귀포로 한달간의 신혼생활 여행을 떠난 70대 노부부가  등장한다.

5일 오후 방송되는 EBS ‘한국기행’ 408편은 ‘그곳에서 한 달만-2부. 다시 허니문, 제주’ 편으로 제주 서귀포시의 고즈넉한 돌담 집에서 달콤한 휴가를 즐기는 노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한국기행 ‘그곳에서 한 달만-2부. 다시 허니문, 제주’

70대 노부부의 낭만적인 신혼 생활, 한 달! 제주 서귀포시의 고즈넉한 돌담 집에 누구보다도 달콤한 휴가를 즐기는 노부부가 있다.

40년 넘게 인천 시장 한 모퉁이에서 방앗간을 운영해온 위영석, 이용숙 부부. 쉬는 날이 없었던 부부가 큰 맘 먹고 아주 긴 여행을 떠났다.

숟가락 하나부터 이불, 모기향, 하다못해 선풍기까지 차에 잔뜩 싣고 살림을 통째로 제주 한 달 살이 집으로 챙겨온 부부. 그들이 일상을 내려놓고 제주에 물들어간다.

황혼의 신혼을 즐기는 사랑꾼 부부에게 제주 한 달 살기는 마냥 행복한 신혼여행인 것만 같다. 45년 전 제대로 신혼여행도 다녀오지 못하고, 고생만 시킨 것 같다며 미안해하는 애처가 남편 영석 씨와 그와 함께라면 고생도 고생이 아니라며, 남편 잘 만났다 자랑하는 아내 용숙 씨. 푸른 제주도 앞바다를 배경 삼아 젊은 시절 못 해봤던 데이트를 즐긴다.

해가 쨍하니 바닷가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해가 지니 돌담길에서 자전거 데이트도 즐겨본다. 천천히 돌아보니 새삼 옆에 있는 남편이, 아내가 소중해진다. 사랑한다면, 이들처럼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한편, 이번주 한국기행에서는 ‘그곳에서 한 달만’ 기획으로 가을의 문턱에서 자신들만의 여행을 떠나는 사연을 공개한다.

뙤약볕이 짧아지고 계절이 농익을 준비를 할 무렵, 지난 무더위를 위로받고 싶어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진다. 나에게 한 달이란 시간이 주어지면 어떨까? 꿈꾸던 낙원에서 새로운 계절을 맞아보는 것도 행복할 것 같다. 그곳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제주도 서귀포 돌담길에서 자전거 데이트를 즐기는 ‘한국기행-408편. 그곳에서 한 달만’은 5일 오후 9시 30분 EBS 방송.

송은수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74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