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바벨탑에 도전? 독일에 세계 최고 16m 모래성

독일 뒤스부르크에 16m 높이의 모래성이 세워졌다. / 자료영상=You Tube, Sand Castle: Behind-the-Scenes / 사진=You Tube, Sand Castle | Cat® #BuiltForIt Trials 캡처

독일 뒤스부르크(Duisburg)시에 세계 최대의 모래성(Sandcastel)이 세워졌다.

AP통신과 독일의 신문사 dpa에 따르면 지난주 세워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모래성은 독일의 뒤스부르크(Duisburg)시에서 54.72피트(약 16.68 미터) 높이로 완성됐다. 

독일의 한 여행사는 지난 3주 반 동안 3,500t의 모래를 내륙 도시의 옛 제철소 현장에 가져 와서 거대한 모래 덩어리를 만들었다.

dpa는 기네스 세계 기록의 대표인 잭 브로크 뱅크(Jack Brockbank)가 금요일에 기록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뒤스부르크 모래성은 올해 초 인도에서 건립 된 48.69 피트(14.84 미터) 규모로 세워진 것을 보고 제작에 착수했다. 

이번 모래성은 아테네의 아크로 폴리스(Acropolis), 바르셀로나의 사그라 다 파밀리아 (Sagrada Familia), 피사의 사탑(Leaning Tower of Pisa)과 같은 관광 명소를 모델로 장식되어 있습있다.

뒤스부르크 모래성이 기네스 기록으로 공식적으로 인정받으려면 적어도 9월 24일까지는 유지되어야 한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