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240번 버스 논란’ 역전된 여론...내부 영상, 아이 어머니 반대로 비공개
▲ ‘240번 버스 논란’ 외부 CCTV 영상 공개 / 사진= YTN 뉴스 캡처

서울시 240번 버스가 아이를 내려놓고 하차하지 못한 어머니를 태운 채 그대로 출발했다는 민원이 제기돼 논란인 가운데 외부 CCTV가 공개됐다.  

지난 11일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게시판에는 이날 오후 6시 20분경 중랑차고지로 향하는 건대역 부근 240번버스 기사에 대한 민원글이 올라왔다. 제보에 따르면 건대입구역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5살 이하로 추정되는 여자아이가 내린 후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내리려 했지만 순간 버스 뒷문이 닫혔다. 하지만 240번버스 기사는 여성을 태운 채 버스를 출발했고 다른 승객의 말을 무시한 채 다음 정류장에서 열어줬다.

240번 버스 기사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자 서울시는 해당 버스기사를 불러 경위서를 받았고 CCTV 영상을 입수해 분석했다.  

이어 YTN은 12일 240번버스가 정차하는 과정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CCTV 영상에서 240번 버스 뒷문으로는 승객 10여 명이 내렸고 문이 닫히기 직전 여자아이가 뛰어내렸다. 버스는 곧바로 출발했고 차선을 변경했다.

서울시의 조사에 따르면 해당 여자아이는 7살이며 240번 버스 기사는 아이가 내린 것을 차선을 변경한 후에 알게 돼 다음 정류장에 아이의 어머니를 내려준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240번버스의 내부 CCTV는 아이 어머니의 반대로 공개되지 않았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