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이낙연 총리 “신고리 5·6호기 최종 계획은 MB정부...동성혼 합법화 반대”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동성애를 처벌하는 내용을 담은 군형법 개정에 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군형법개정 움직임이 있다'는 주장을 하자 "그런 움직임이 어디 있는지 알지 못한다. 정부여당 견해는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동성혼에 관한 질문에는 "동성혼 합법화는 시기상조고 국민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동성혼 합법화는 현 시기적으로 반대"라고 강조했다.

낙태죄 폐지에 대해서도 "그 또한 현행법을 바꾸는 것을 찬성하지 않는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이낙연 총리는 야당의 '문재인 정부 인사 참사' 지적에 "아쉬움이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개선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질문에는 "대통령께서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말했는데 청와대를 세종시로 옮기는 것과 광화문 대통령은 맞지 않겠다는 것을 상식으로 알고 있다"며 우회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또한 신고리 5·6호기 사업을 김대중·노무현 정부가 추진했다는 주장에 "최종 계획은 이명박 정부가 했다"고 맞받았다.  

이낙연 총리는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의 '김대중 정부가 계획하고, 노무현 정부가 부지를 매입했다'는 지적에 "구체적인 계획은 이명박 정부 때 했다"며 "2008년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총리는 '자가당착, 부정 말라'는 이 의원의 반발에 "있는 사실을 말하는 게 왜 부정이냐"고 반박하기도 했다.  

배·보상 문제에 대해서는 "어느 경우든 정부의 책무는 있다"며 "매몰비용 배·보상 문제는 법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원전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30%이고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원전 밀집도는 최악이다. 거기에 5.8의 지진이 났고 주민에게 정책 재고 요구가 나왔다"며 "탈원전은 장기 과제이고 신고리 5·6호기는 주민 찬반이 있으니 주민 뜻을 받들고자 찬반 과정을 거쳤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