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아모레 서경배 회장, ‘글로벌 CEO 평가' 일본에 이어 아시아 2위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서경배 회장이 지난 1월 ‘2017 연세동문 새해 인사의 밤’행사에서 자랑스러운 연세인상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서경배 회장이 '2017년 글로벌 CEO 경영 평가'에서 세계 20위에 선정됐다.

미국 하버드대가 발간하는 세계적 경영 저널 하버드비즈니스리뷰와 프랑스 인시아드 경영대학원이 공동으로 실시한 이번 경영평가에서 서경배 회장은 아시아에서 일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하버드비즈니스리뷰의 글로벌 100대 CEO 선정 평가는 전 세계 상장 대기업을 망라한 'S&P 글로벌 1200' 포함 기업과 올해 4월말 기준 2년 이상 재임 중인 등기 대표이사를 대상으로 한다. 올해는 북미와 유럽, 아시아, 중남미, 아프리카 등 각 대륙을 대표하는 총 887개 기업의 대표이사 898명이 평가됐다. 

평가는 올해 4월까지의 CEO 경영 실적을 기준으로 진행됐다. 올해 1위는 패션 브랜드 '자라'를 운영하는 스페인 인디텍스 그룹의 파블로 이슬라가 선정됐다. 2위는 영국의 광고 그룹 WPP의 마틴 소렐, 3위는 미국 반도체 기업 NVIDIA의 젠슨 황이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기업 경영자로서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이 18위인 일본 헬스케어 기업 시스멕스의 이에츠구 히사시와 함께 아시아 2대 CEO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서 회장은 화장품 업계 내에서도 주요 글로벌 기업의 CEO보다 높은 순위에 선정되어 눈길을 끌었다. 미국 에스티로더의 경영자인 파브리지오 프레다는 25위, 프랑스 로레알의 장-폴 아공 회장은 87위에 올랐다. 또 한국인 경영자로서는 2013년 윤종용 전 삼성전자 부회장(3위), 정몽구 현대차회장(6위) 이후 4년만에 서경배 회장이 순위에 올라 그 의미를 더했다.

평가를 공동 주관한 프랑스 인시아드 경영대학원의 나나 폰 베르누스 디렉터는 "아모레퍼시픽은 포브스가 뽑은 가장 혁신적인 회사 중 하나이며 쿠션 기술과 같은 혁신을 이끌어왔다"며 "서 회장은 독서와 명상을 즐기고 평소 호기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것이 기업 경영에서의 장기적 성공을 도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평가는 하버드비즈니스리뷰의 기준에 맞춰 아모레퍼시픽이 지주회사인 아모레퍼시픽그룹과 분리해 별도 법인으로 설립된 2006년 6월29일부터 기준일인 2017년 4월30일까지의 실적을 기준으로 측정됐다.

한편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은 지난 1997년 3월18일 태평양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또 1997년 3월 서경배 회장이 대표이사에 취임한 이후 지난해 매출액은 취임 전인 1996년 대비 6462억원에서 6조6976억원으로 10배 늘었고, 영업이익도 522억원에서 1조828억원으로 21배 증가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