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손흥민 골, “무승부 화가난다”…종료 6분 남기고 ‘극장 골’
손흥민이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39분 화끈한 중거리 슛으로 동점골을 기록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이 종료 6분여를 남기고 하이라이트 영상을 연상하게 하는 멋진 중거리 동점골로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했다. 시즌 10호골.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EPL 21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39분 화끈한 중거리 슛으로 동점골을 기록했다.

지난해 12월27일 사우샘프턴과의 경기 이후 9일 만에 터진 시즌 10호, 리그 7호골이다.

새해 첫 골을 터뜨린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토트넘은 패배 위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둬 소중한 승점 1을 추가했다. 12승5무5패 승점 41로 5위 자리를 지켰다.

손흥민은 0-1로 뒤진 후반 39분 에릭 라멜라의 패스를 받아 상대 수비진의 빈틈을 노려 기습적인 중거리 슛을 때렸다.

약 25~27m 지점에서 때린 오른발 강슛이 시원하게 웨스트햄의 골망을 흔들었다. 골키퍼가 손을 쓸 수 없는 사각에 정확히 꽂혔다.

웸블리 스타디움을 채운 홈 팬들은 일제히 기립해 손흥민의 동점골에 환호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높은 8.5점을 부여했다. 데일리스타는 9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줬다.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레 알리, 무사 시소코 등에게 모조리 5점을 매긴 토크스포츠는 손흥민에게 8점을 줘 활약을 칭찬했다. "손흥민은 오늘 토트넘 선수 중 가장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고 봤다.

한편, 보기 드문 환상적인 골과 두 자릿 수 득점에도 손흥민은 1-1이라는 결과를 떠올리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구단 트위터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솔직히 말하면 내가 판타스틱 골을 넣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오늘 밤 승점 3점을 얻지 못해 화가 난다"고 승부사의 면모를 드러냈다. "화가 난 것은 우리 모두 마찬가지다. 우리는 (무승부보다) 더 가치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곱씹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우리가 이겼어야 하는 경기였다. 노력이 환상적이었기에 좌절과 실망스러운 기분"이라며 "다음에는 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3연승이 끝난 토트넘은 승점 41(12승5무5패)로 5위를 지켰다.

손흥민은 7일 자정 AFC 윔블던과의 FA컵에서 연속골을 노린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