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스티븐 호킹, '선배 과학자' 뉴턴과 다윈 곁에 함께 잠들다

지난 14일 향년 76세로 타계한 현대 천체물리학의 거장 스티븐 호킹 박사가 아이작 뉴턴, 찰스 다윈 등 과학계를 빛낸 위인들과 나란히 잠들게 됐다.

20일(현지시간) BBC방송에 따르면 지난주 별세한 호킹 박사의 유해가 올해 말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있는 뉴턴의 묘지 옆에 안치된다.

호킹 박사의 유족들은 비공개 장례식을 오는 31일 오후 2시 케임브리지의 그레이트 세인트 메리 교회에서 거행한다고 전했다. 이 교회는 호킹이 50년 넘게 재직한 케임브리지 대학 인근에 위치한다.

웨스트민스터 사원 시신 안치식은 연말 예정된 추수감사절 미사 때 거행될 예정이다.

근대 과학의 선구자로 불리는 영국 물리학자 뉴턴과 생물학자 찰스 다윈도 각각 1727년과 1882년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영원한 안식에 들어갔다.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존 홀 주임 사제는 성명에서 “스티븐 호킹 교수의 유해가 사원 내 걸출한 동료 과학자들 곁에 안치되는 것은 당연하다”며 "생명과 우주의 미스터리에 답하기 위해 과학과 종교가 함께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