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알리바바, 음식배달앱 '어머러' 잔여 지분 모두 인수
상태바
중국 알리바바, 음식배달앱 '어머러' 잔여 지분 모두 인수
  • 송은수 기자
  • 승인 2018.04.0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알리바바 그룹이 현지 음식배달앱 '어러머(Ele.me)'의 완전히 인수했다.

2일(한국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성명을 통해 "어머러의 기업 가치를 95억 달러(약 10조272억원)로 제시하고, 잔여 지분을 인수한다"고 밝혔다.

알리바바와 계열사 앤트 스몰 앤 마이크로 파이낸셜 서비스는 이미 어러머의 주식 43%를 보유하고 있다. 이후 어러머의 나머지 약 60%를 모두 현금으로 지불했으며, 바이두가 소유했던 어러머의 모든 지분을 갖게됐다.

지분 인수가 완료되면 어러머 창립자인 장 쉬하오는 의장으로, 왕 레이 알리바바 그룹 부회장은 어러머의 최고경영자(CEO)에 오르게 된다.

외신들은 알리바바가 이번 인수를 통해 지역 서비스 부문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양 쪽의 소비자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내다봤다. 

'배고파?'라는 뜻의 어러머는 중국 전역에 오토바이 배달인력을 보유해 약 48.8%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알리바바의 경쟁업체 텐센트의 지원을 받고 있는 '메이퇀 디엔핑'이 점유율 43.1%로 양강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송은수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97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