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러시아 정부와 '메신저 해독키' 놓고 신경전
상태바
텔레그램, 러시아 정부와 '메신저 해독키' 놓고 신경전
  • 오준석 기자
  • 승인 2018.04.0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 메신저 서비스 업체 '텔레그램'과 러시아 정부 당국간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텔레그램이 러시아 정보기관의 유저 암호화 해독키 제공 요구를 거부하면서 러시아에서 퇴출될 위기에 놓였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통신 감독기관 로스콤나드조르(Roskomnadzor)는 지난달 20일 텔레그램에 연방보안국(FSB)에 자료를 제출해야 하는 기간이 2주 밖에 남지 않았다고 통보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텔레그램은 2일(현지시간) 러시아 정보기관 연방보안국(FSB)의 요구를 이행 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앞서 텔레그램은 FSB의 명령을 무효로 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러시아 연방 대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로스콤나드조르는 텔레그램이 암호화 해독 키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러시아 내에서 사용 금지 조치를 내릴 예정이다.

텔레그램 역시 암호화 해독키를 넘겨주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로스콤나드조르에 보낸 서한에서 "일반적인 텔레그램 채팅은 클라우드 서버에 위치해 있으며, 사용자 간 데이터가 분할돼 있어 특정 장소에 모여있지 않다"고 밝혔다.

텔레그램은 러시아판 페이스북으로 불리는 ‘브콘탁테(VKontakte, VK)'를 설립한 니콜라이 두로프와 파벨 두로프 형제에 의해 2013년 8월 첫 서비스가 시작됐다. 

현재 전 세계의 1억7천만명 가량이 이용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파벨 두로프는 앞서 "이용자들의 자유와 사생활을 지키기 위해 교신 비밀 보호 정책을 유지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텔레그램은 일반적인 메신저들과 달리 메시지, 사진 등이 암호화 되어 전송되기 때문에 보안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러시아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테러 관련 정보 수집 등을 이유로 정보 제공을 요구하고 있어 텔레그램과 같은 메신저 서비스 업체들의 고민은 커지고 있다.

텔레그램이 400만명 가량의 회원을 보유한 이란의 경우 올해 이 메신저 앱 사용을 금지하고 정부가 관리하는 서비스로 대체하는 입법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다.

오준석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297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