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월드
일본 스모협회, 응급조치 나선 여성에게 "여자는 내려가라" 경고 뭇매
일본 스모협회 트위터 사과문. <스모협회 캡처>

일본 스모협회가 쓰러진 사람에게 응급처치를 하기 위해 씨름판(도효·土俵) 위에 올라온 여성들에게 "씨름판에서 내려가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있다.

5일 NHK에 따르면 전날 교토(京都) 마이츠루(舞鶴)시 문화공원체육관에서 열린 스모 경기에서 인삿말 도중 다타미 료조(多々見良三) 시장이 갑자기 쓰러졌다.

그때 여성 몇명이 응급조치를 위해 급히 씨름판 위로 올라와 심장마사지를 하는 등 응급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장내 아나운서는 이들이 올라오자 "여성분은 도효(씨름판)에서 내려가주세요. 남성 분이 들어가주세요"라고 여러 번 방송을 했다. 

일본 국기인 스모는 여성의 씨름판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여성들은 계속된 경고에 결국 씨름판 아래로 내려갔고, 이후 구급대가 도착해 시장을 병원으로 후송했다. 당시 응급조치에 나섰던 여성들은 의료계 종사자 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 신문은 "관객의 증언에 의하면 스모협회 관계자가 여성들이 내려가자 대량의 소금을 씨름판에 뿌렸다"고 보도했다. 일본 스모계는 연습 중이나 경기중 선수들이 상처를 입으면 소금을 뿌리는 전통이 있다. 하지만 아사히 신문에 의하면 "일본스모협회 홍보 담당자는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여성이 올라갔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일본 내에서는 사람의 생명이 달린 급박한 상황에서 스모 협회의 대응이 적절하지 못했다는 비난이 거세게 일었다. 스모협회는 트위터를 통해 "응급 조치를 해주신 여성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또한, 조치가 한창이던 당시 부적절한 장내 방송을 사과 드립니다"라고 사과를 표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