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홍콩서 가족 살해 용의자, 구치소 독방서 침대 시트로 자살

지난 1월 홍콩 여행 도중 아내와 6살 난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한국인 남성 A(42)씨가 홍콩 현지 구치소 안에서 목을 매 자살했다.

16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라이치콕 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A씨는 이날 오전 9시경 구치소 내 독방에서 침대 시트로 목을 맨 채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혼수상태였던 그는 급히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약 1시간 뒤 사망했다.

그는 지난 1월 14일 홍콩 웨스트주룽의 리츠칼튼 호텔에 자신의 아내(42)와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는 그는 오전 7시 한국에 있는 친구에게 전화해 "사업에 실패해 막다른 지경에 몰렸다"며 가족을 살해하고 자살하려고 한다고 알렸다. 친구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다시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에 연락했다.

홍콩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그의 아내(42)와 아들(7)은 이미 흉기에 찔려 숨진 상태였다. 현장에는 길이 13cm의 흉기가 있었고, 홍콩 경찰은 김씨가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가족을 살해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여왔다.

가족을 살해한 정확한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사업 실패와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SCMP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그는 첫 재판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하다 곧 자신의 살인 혐의를 인정했다.

A씨는 미국 초콜릿 회사 ‘록키 마운틴 초콜릿 팩토리’의 한국 대표로 일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실적 부진으로 인한 점포 폐점을 비롯해 직원들 임금까지도 체불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운영하는 회사에서 임금을 받지 못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