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국제경제
日 소프트뱅크, 9천억원대 탈루 적발....국세국 367억 추징
소프트뱅크에서 개발한 세계 최초 감정인식 로봇 ‘페퍼(Pepper)’. <사진제공/뉴시스>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이 2012년 4월부터 2016년 3월까지 4년동안 939억엔(약 9337억원) 소득을 신고하지 않아 조세당국에 적발됐다.

18일 요미우리 신문이 따르면 통신사업 그룹인 소프트뱅크는 그간 인수한 미국기업이 조세회피국인 버뮤다에 소유한 자회사 소득을 신고하지 않았다.

도쿄 국세국은 소프트뱅크가 인수한 외국 기업과 조세회피처를 탈루로 활용해, 외국 기업들이 조세회피처에 보유하고 있는 이익을 소득 신고 대상에 제외하는 방법으로 약 747억엔의 소득을 신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덧붙여 주식 매각 이익등 회계처리 오류에 따른 금액까지 포함하면 약 1조에 달하는 탈루 금액이 측정된다.

이에 도쿄국세국은 탈루분에 대한 세금과 탈루액의 3.9%에 해당하는 가산세를 포함해 37억엔(약367억원)을 추징했지만, 소프트뱅크 측이 의도적으로 세금 포탈을 꾀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중가산세 대상으로 지정하지는 않았다.

소프트뱅크 홍보실은 "매수한 회사가 미국에서 세금을 납부하기 때문에 세무상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지만, 일본에서도 납세가 필요하다는 국세국의 지적을 받고 수정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