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과 싱가포르, 가상화폐의 새로운 메카로 부상
상태바
홍콩과 싱가포르, 가상화폐의 새로운 메카로 부상
  • 오준석 기자
  • 승인 2018.04.2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이 가상화폐 관련 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홍콩과 싱가포르가 새로운 메카로 부상하고 있다.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가상화폐 관련 기업 및 투자자들이 중국을 떠나 싱가포르와 홍콩으로 가면서 이들 두 곳이 가상화폐의 새로운 중심지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SCMP는 “작년 9월 이후 홍콩과 싱가포르에서 가상통화 관련 사업, 특히 가상화폐를 통해 자금을 마련하는 가상통화공개(ICO)가 많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가 지난해 9월 금융사기와 자금세탁에 이용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ICO를 불법적인 자금 모금 수단으로 규정하면서부터다.

싱가포르 가상화폐 기업 협회 및 스타트업협회 앤슨 질 회장은 “싱가포르를 ICO 허브가 됐다고 볼 수 없지만 작년 9월 이후 관련 활동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정보 서비스인 펀더빔의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싱가포르는 미국과 스위스에 이은 세계 3대 ICO 지원 국가로 손꼽히고 있다.

베이징에서 ICO 관련 업무에 종사해 온 데이지 우는 작년 규제 조치가 발표된 이후 싱가포르를 선택했다. 우는 “싱가포르에서 자유롭게 ICO를 진행하고 투자자를 모집하는 등 훨씬 자유로운 활동이 가능하다"면서 ”우리는 법적인 위험을 피할 방법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많은 중국 기업들이 ICO를 위해 싱가포르로 갔고, (이유는)그들도 모두 안전하게 거래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SCMP는 동일한 이유로 홍콩 역시 가상화폐 관련 기업들이 선호하는 지역이라면서 "중국 본토와 달리 홍콩에서는 가상화폐 관련 거래가 자유롭다"고 전했다. 

핀테크 및 인터넷 관련 법률 문제를 다루는 홍콩 RPC의 변호사 벤 야츠는 "지난해 9월 이후 ICO 관련 문의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본토의 규제로 인해 홍콩이 그 탈출구 역할을 하고 있는 것.

그는 "발달된 금융 본거지라는 점과 함께 홍콩이 중국 본토와 같은 중국어 경제권이라는 점도 큰 매력 중 하나"라고 말했다.
 

오준석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5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