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대낮 토론토 차량돌진 사고, 한국인 1명 중상 확인
<사진제공/뉴시스>

캐나다 토론토에서 23일(현지시간) 발생한 차량돌진 사고에 현재까지 우리나라 국민 1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낮 캐나다 토론토의 번화가인 핀치 애비뉴의 영 스트리트에서 흰색 승합차가 인도를 향해 돌진해 행인들을 잇달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경찰은 이 사고로 인해 최소 10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고 발표했다.

외교부는 24일 "현재까지 우리 국민 3명에 대한 피해 추정 신고가 접수돼 그 중 1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다른 2명의 피해 여부를 현지 경찰 및 병원에 지속 확인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토론토총영사관은 담당 영사들을 현장에 급파해 현지 경찰, 병원, 검시소 등을 일일이 방문해 우리 국민 피해여부를 지속 확인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또 캐나다 현지 공관 및 영사콜센터로 접수된 우리 국민 연락 두절자가 3명 있었으나 이들은 모두 안전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