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日스튜디오 지브리, 2022년 아이치현에 만화를 현실로
<사진/스튜디오지브리 홈페이지 캡처>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작품 '이웃집 토토로'를 비롯해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 일본을 대표하는 애니메이션 제작업체 '스튜디오 지브리'의 명작 애니메이션 세계를 재현한 대규모 테마파크가 2022년 아이치(愛知)현에서 문을 연다.

25일 NHK 등에 따르면,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는 "나가쿠테(長久手)시 아이치엑스포 기념공원 부지에 '스튜디오 지브리'의 애니메이션을 재현한 '지브리파크'를 조성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스튜디오 지브리와 합의가 끝난 상태로, 지브리파크 조성 계획과 관련해 2022년 개장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지브리파크의 기본 디자인을 공개했다. 테마파크는 크게 5개 지역으로 구성, 정문에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 등장하는 19세기 말 서영 건축풍의 엘리베이터동을 설치 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귀를 기울이면'에 등장하는 골동품 가게, '원령공주'에 나오는 마을의 모습이나, '마녀 배달부 키키'의 주인공인 키키의 집도 재현한다.

또한 '이웃집 토토로'에 등장하는 민가를 재현하고 주변 산책로나 숲도 조성한다. 옥내에는 수영장 등도 만든다. 영상 전시실이나 어린이 놀이터 등도 마련된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