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스웨덴-몽골 통해 북일 정상회담 개최 의사 전달
상태바
일본, 스웨덴-몽골 통해 북일 정상회담 개최 의사 전달
  • 이준형 기자
  • 승인 2018.04.3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제공/외교부>

일본 정부가 북미정상회담이 끝나는대로 곧바로 북일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30일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북한과 외교관계가 깊은 스웨덴, 몽골 등을 통해 북한에 북일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 정부가 "북한과 대화하지 않으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며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북일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9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언제든지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지며 30일 주요 일본 신문들은 '김정은이 일본과 대화 용의가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1면으로 내보냈다.

일본 정부는 이미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린 미일정상회담 후 북일정상회담 조기 개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아사히는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은 당 간부에게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다음에는 북일 정상회담에 임한다는 방침을 나타냈다”며 “북한은 일본인 납치문제 대응에 대해 이미 검토를 시작하고 있는 듯하다”고 관측했다.

특히 일본은 북미정상회담 이후부터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할 경우 시기가 너무 늦어질 수 있고, 북미·북일 정상회담이 사실상 하나의 세트와 같은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북일정상회담이 조기에 개최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아베 총리도 29일 문 대통령과 전화통화 후 기자들에게 "북미정상회담 기회를 살려서 납치문제가 전진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하며 오는 5월말 혹은 6월초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준형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5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