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에어프랑스, 노사갈등에 이은 CEO 사퇴에 주가 10% 폭락
/사진=에어프랑스 홈페이지 캡처

에어프랑스가 노사 갈등과 지난주 최고경영자(CEO) 사퇴 발표 이후 주가가 하루만에 10%가량 떨어졌다.

7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프랑스 파리 증시에서 에어프랑스의 주식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9.8% 하락한 주당 7.3유로에 거래를 마감했다.

장마르크 자나이악 CEO는 노조와의 밀당끝에 4년간 7%의 임금인상안을 최종 제시했으나, 노조는 사원총회에서 이 안을 부결했다.

노조는 지난 6년간 임금을 동결한 결과로 적자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더 큰 폭의 임금 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펴며 올해 5.1%의 임금 인상을 요구한 상태다.

이에 장 마르크 자나이악 CEO는 지난 4일 임금인상안 부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했고, 노조의 임금인상안 부결에 대해 비판했다.

프랑스 에어의 11개 직종별 노조는 지난 2월부터 임금 인상 문제로 사측과 대립하며 간헐적인 파업을 벌여 왔다. 파업이 세달 째로 접어들며 정부는 공개적으로 이를 비판했으나, 노조의 의지는 굳건했다.

이로 인해 4분의 1 가량의 항공편이 취소됐고, 에어프랑스는 올해 1분기에 2억6900만 유로(3465억원 상당)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