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국제경제
日 4월 통화공급량 1경2982조원으로 사상 최대 기록
/사진제공=뉴시스

일본 4월 통화공급량 잔고가 전년 동월 대비 2.8% 늘어난 1330조6000억엔(약 1경2982조원)을 기록했다.

닛케이신문은 11일 일본은행이 이날 발표한 4월 머니스톡(자금공급량) 속보를 인용해 대표적인 지표 중 하나인 M3(현금+은행 등 예금)의 월중 평균잔고가 이처럼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고 전했다.

기업의 자금수요가 증대함에 따라 보통예금을 비롯한 예금통화가 늘어난 것이 주요 원인으로 지적됐다.

예금통화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6.7% 늘어난 신장률이 전월의 6.5%를 상회, 7개월 만에 전월에서 확대했다. 현금통화는 4.3% 증대했다.

M3에서 우편저축은행 등을 제외한 M2는 전년 동월 대비 3.3% 증가한 1002조5000억엔으로 집계됐다. 3월 3.1%에서 신장률이 확대했다.

또한 M3에 투자신탁과 국채 등 화폐에 비교적 가까운 금융자산을 더한 '광의 유동성'은 2.9% 증대한 1739조7000억엔에 달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