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자동차
폭스바겐, 4월 글로벌 시장서 호황...전년대비 11% 상승
/사진출처=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브랜드가 4월 전 세계 시장에서 52만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월 대비 11% 증가했다.

올해 1~4월 누적 판매량으로는 약 204만5000대를 기록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본국인 독일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15%의 성장했고, 유럽 시장은 전년 동월 대비 13% 증가했으며 서유럽 시장은 12.9%, 러시아를 포함해 동유럽 시장에서는 13.9%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북미 시장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4만6200대를 판매했고 미국 시장의 성장률은 SUV 라인업의 판매 호조세에 힘입어 4.5%를 기록했다. 남미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32.2% 늘어난 4만2100대가 판매됐다.

한편 중국 시장에서는 지난달 24만7400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9.5% 증가했다. 이는 역대 4월 인도량 중 최고 실적이다.

위르겐 스탁만 폭스바겐 세일즈 부문 총괄은 “올해 누적 판매량이 200만대를 돌파하면서 폭스바겐 브랜드에 대한 높아진 선호도를 전 세계에서 확인하고 있다”며 “특히 본국인 독일과 미국·남미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으며 출시 후 14만대를 판매한 폴로 등 신모델들도 전 세계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