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기술/신산업 통신/모바일
페이스북이 가상화폐를 만든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이 자체 가상(암호)화폐 발행을 검토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IT전문매체 체다는 11일(현지 시간) 페이스북이 "자체 암호화폐 발행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지난주 초 블록체인 전담부서를 신설했고, 메신저앱 사업을 이끌던 데이비드 마커스 부사장을 블록체인 총괄로 선임했다. 마커스 부사장은 재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 이사를 겸직하고 있으며 인터넷 간편 결제 서비스인 페이팔 대표 출신이다.

블록체인은 고객들의 거래정보를 중앙 서버에 저장하지 않고 네트워크의 여러 컴퓨터에 분산해 저장하는 기술이다. 거래 참여자가 장부를 분산해 보유하고 참여자 절반 이상이 동의해야 거래가 성립돼 사실상 위·변조나 개인정보 유출이 불가능하다.

페이스북은 가상화폐 시장 진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 활용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결제거래에 활용하기 위해 SNS 플랫폼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전해진다.

만약 페이스북이 가상화폐를 발행하게 되면 22억 명의 이용자들을 기반으로 어떤 화폐 보다 강력한 통화수단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다만 이제 막 블록체인 담당 부서를 설립한 단계이기 때문에 가상화폐 발행이 현실화되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을 보인다.

앞서 암호화 메신저 텔레그램은 지난 3월 '그램'이라는 신규 암호화폐를 발행해 17억 달러(1조8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유치했다.

아마존 역시 가상화폐 발행 계획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가상화폐 거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특허를 획득하는 등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IT기업들이 암호화폐 발행에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플랫폼과 연관 있다"며 "페이스북과 아마존과 같은 거대 IT기억들이 가상화폐 기술을 도입하고, 시장에 뛰얻르게 되면 시장의 지각 변동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