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시리아 화학무기 지원 및 연구 혐의 기업과 개인 자산 동결
상태바
프랑스, 시리아 화학무기 지원 및 연구 혐의 기업과 개인 자산 동결
  • 이준형 기자
  • 승인 2018.05.1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리아 다마스쿠스 교외에 있는 두마 지역에 시리아정부와 러시아 연합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화학무기 공격이 있은 뒤 4월 16일 한 생존자가 파괴된 전투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프랑스 정부가 시리아 정부와 화학무기에 관여한 것으로 추정되는 기업과 개인의 자산을 동결했다.

18일(현지시간) 미들이스트아이(MME)에 따르면 브뤼노 르 메르 프랑스 재무장관과 장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공동성명을 통해 시리아와 레바논, 중국에 본사를 둔 9개 기업과 시리아 국민 2명, 레바논 국민 1명의 자산을 6개월 간 동결하는 조치에 서명했음 전했다.

성명에서 이들은 "이번 자산 동결 조치가 시리아과학연구개발센터(SSRC)의 거래망을 단속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들 3명과 9개 기업이 시리아의 화학무기 및 탄도무기 개발을 위한 원료의 연구 및 재료 공급 기여한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에는 시리아 다마스쿠스에 본사가 있는 시그마텍과 알 마러스 그룹, 레바논의 테크노랩, 중국 광저우에 본사를 둔 무역회사 등이 포함됐다.

한편 시리아 두마 지역을 방문해 샘플을 채취한 화학무기금지기구(OPCW)는 곧 조사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준형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8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