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프랑스 경찰, '독극물 테러' 준비하던 이집트 형제 체포
무장한 프랑스 경찰. /사진제공=뉴시스

제라르 콜롱 프랑스 내무 장관이 18일(현지시간) 프랑스서 맹독성 물질인 리신(Ricin)을 이용한 독극물 테러를 저지르려던 이집트 출신 형제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콜롱 장관은 BFM TV에 출연해 "리신과 폭발물을 이용해 테러를 준비하던 남성 2명을 체포했다. (우리는) 이들의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극단주의 활동을 계속 추적해 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체포된 남성들의 정확한 국적과 체포 된 장소와 시간 등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단, 체포된 남성들이 리신을 사용해 독극물을 만드는 방법을 설명한 지침서를 가지고 있었으며, 암호화 된 애플리케이션으로 소통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리신은 화학무기금지협약(CWC)에 등록돼 있는 식물 독소다. 이 물질은 미세 입자 형태로 인체에 흡입되면 8시간 내에 병적 변화를 일으키고, 72시간 내에 저산소증을 동반한 호흡 부전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콜롱 장관의 발표는 지난 12일 한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파리 중심부에서 흉기를 휘둘러 29세 남서이 사망하고, 5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지 닷새만에 이뤄졌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