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드이슈
美 뉴저지 주, 5번째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세웠다
위안부 기림비 디자인.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미국 동부 뉴저지 주 포트리에 위치한 공원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가 세워졌다. 뉴저지 주에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진 것은 이번이 5번째다.

이 기림비는 현지 한국계 미국인 고교생학생들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유스 카운슬 오브 포트리(YFT)'와 시민단체가 건립한 것으로, 지난 23일(현지시간) 오후 제막식이 열었다고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이 보도했다.

제막식에는 한국계 미국인 주민 및 행정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제 2차 세계대전 참전용사비의 맞은편에 세워진 이 기림비는 높이 1m52cm의 한복을 입은 소녀의 모습이 담겨있다.

또한, 하단에는 당시 위안부 피해자들을 추모하는 '할머니가 전해준 이야기'라는 제목의 시문이 새겨져 있다. 시문은 '일본군'을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전시 중 강제 연행된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내용이다. 기림비 디자인과 시문 모두 한국계 고교생이 고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트리 구는 인구 약 4만 5000명 가운데 한국계 주민이 40%가량을 차지하는 지역으로, 포트리구의회는 작년 12월 기림비 건립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마크 소콜리치 구청장은 제막식에 참석해 "나는 한국계 미국인이 다수를 차지하는 지역의 대표로 이 기림비를 세울 수 있게 된 점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매체는 현지 일본인 및 일본계 미국인들은 기림비 설치에 대해 반대의 뜻을 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들은 "위안부 기림비는 지역사회를 분단하는 것"이라며 목소리를 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