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SNS
페이스북, "800여개 스팸계정 완전 청소했다"
사진=뉴시스 제공

페이스북은 미국 중간선거를 불과 몇 주 앞둔 시점에서 정치에 오염된 쓰레기 링크와 낚시 기사로 넘쳐나는 800여 개의 스팸 계정과 페이지들을 삭제했다고 발표했다.

금지당한 개인 계정과 페이스북 사이트들은 "불확실한 정보와 각종 활동의 허위 조작"을 하고 있었으며 그중에는 페이스북 페이지가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데도 훨씬 더 인기 있는 것처럼 조작한 것들이 많았다고 페이스북 측은 밝혔다. 이런 게시물들은 페이스북 사용자들에게 자신들의 정체나 활동 상황들에 대해 오도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삭제된 계정들은 주로 선정적인 기사로 사람들을 유인해서 페이스북 밖의 다른 광고물로 접속하도록 유도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런 스팸 계정의 주인들은 과거에도 주로 유명인사의 가십 기사나 다이어트 처방, 가짜 아이폰 등 사람들이 잘 찾는 기사들을 미끼로 그런 일을 벌여왔다.

페이스북은 이번에 삭제된 정치 관련 스팸 계정에는 정치적으로 의견이 상반된 양쪽이 다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보수와 진보 어느 쪽이 더 많은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삭제된 페이지 가운데에는 보수파의 ‘위기의 국가’( Nation in Distress)와 진보파의 ‘스노플레이크’( Snowflakes)를 비롯해 우익 뉴스, 리지스턴스같은 정치 사이트도 들어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문제가 되는 계정에 게시된 글의 내용이나 사진들을 일일이 살펴보지는 않지만, 허위사실들을 유포하거나 스팸 메일을 보내는 것 같은 행동을 더 중점적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같이 페이스북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경향은 스팸 사용자들이 돈벌이를 위해 러시아의 스팸 지침서를 가지고 사람들을 속이거나 유인하는 방법을 배우고 있기 때문이라고 이 회사는 말했다. 페이스북은 2016년 러시아 첩보원들에 해킹당한 이후로 특별히 선거에 개입하거나 선거 관련 허위정보를 퍼뜨리는 계정들을 적발하는 데 주력해왔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