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무장현 관아 출토 비격진천뢰, 국립진주박물관서 연구 (고창군청)
상태바
고창 무장현 관아 출토 비격진천뢰, 국립진주박물관서 연구 (고창군청)
  • 신다영 기자
  • 승인 2019.01.08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신다영 기자]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에서 출토된 조선시대 최초 시한폭탄인 ‘비격진천뢰’가 임진왜란 특성화 박물관인 경남 국립진주박물관에서 보존처리와 연구를 진행한다.

4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무장현 관아 발굴을 전담하고 있는 호남문화재연구원과 진주국립박물관이 ‘비격진천뢰’의 연구와 보존·전시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 2005년부터 고창 무장현 관아 발굴 관련 연차학술조사를 실시하고, 유적의 복원정비 사업을 진행해 왔다. 발굴을 담당한 호남문화재연구원은 이번 조사에서 군사시설 터를 확인했고, 지난해 말 희귀유물인 11점의 비격진천뢰를 발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후 문화재청과 고창군·호남문화재연구원은 지도위원회와 현장 협의를 거쳐 임진왜란 문화재 연구에 특화된 국립진주박물관과 비격진천뢰의 보존처리·연구를 공동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국립진주박물관은 비격진천뢰의 과학적 조사, 보존처리와 공동 전시를 진행한다. 또 조사 성과를 토대로 고창군과 호남문화재연구원은 학술세미나를 주관할 계획이다. 협약기간은 총 2년으로 조선시대 최첨단 무기였던 비격진천뢰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 성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최영창 국립진주박물관장은 “좀 더 정밀하고 과학적인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현재까지 밝혀내지 못했던 조선시대 무기 연구에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창군 관계자는 “전문기관을 통한 비격진천뢰의 체계적 연구를 통해 임진왜란 당시 고창의 지리적 중요성 등이 입증될 것으로 본다”며 “한반도 첫 수도, 품격 있는 역사문화관광 도시로의 위상 강화에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신다영 기자    wn301s@nate.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313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