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 김홍일 전 의원, 향년 71세로 별세
故 김홍일 의원 [사진=뉴시스]

[월드투데이=강효진 기자]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의원이 20일 향년 71세로 별세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8분께 서울 서교동 자택에서 김 전 의원이 쓰러져 있는 것을 주택관리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구급대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신촌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오후 5시4분께 사망판정이 내려졌다.

고인은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 당시 안기부에 체포돼 극심한 고문을 당한 뒤 후유증으로 지병을 앓아왔으며, 최근 병세가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역 의원 당시 젊은 시절 아버지를 연상케 하는 당당한 풍채로 유명했던 고인은 지난 2009년 8월 아버지 빈소에 극도로 수척해진 모습으로 휠체어를 앉은 채 나타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고인은 1948년 전남 목포 출생으로 1995년 고향인 목포신안갑에서 새정치국민회의 후보로 15대 국회의원에 당선돼 정치에 발을 들였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천년민주당에서 16대 의원을, 열린우리당 창당으로 둘로 쪼개진 민주당에서 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고인은 나라종금 로비 사건에 연루되면서 지난 2006년 9월 의원직을 잃은 후 외부에 모습을 거의 드러내지 않았다.

고인의 장례식장은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되며 발인 일정과 장지도 곧 결정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