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현정 기자 인터뷰 접근법 놓고 초토화
상태바
송현정 기자 인터뷰 접근법 놓고 초토화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5.10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권오규 기자] 송현정기자 키워드가 양대 포털을 이틀째 뒤흔들 정도로 한국 언론의 현 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는 비판에 직면하고 있다.

송현정기자 태도를 두고 고기 대신 버섯을 넣어 인터뷰 자체를 의도적으로 교란시킨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

송현정기자 이름 석자는 이에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강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송현정기자는 시종일관 인터뷰를 위한 인터뷰, 흠집내기를 위한 흠집내기에 주력했다는 시청자들의 지적에 직면한 상태.

박근혜 앞에서 공손하고 굴복하던 언론인들이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무례하고 거만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송현정기자가 그 실체를 적나라하게 선보였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실시간으로 쏟아지고 있다.

송현정기자는 이를테면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을 위해 정보를 자세히 알리자 '수치를 자세히 말하실 필요는 없구요'라고 일축했다.

송현정기자 질문 태도를 놓고 '저런게 기자냐'는 쓴소리가 나오는 대표적 이유다.

송현정기자에 대해 시청자들은 '대통령이 수치를 외우고 상세히 설명하니까 당황했던 것 아니냐'고 비꼬고 있다.

송현정기자에 대해 네티즌 역시 '무례했다' '무식한 모습이 적나라하게 노출됐다' '대통령 흠집내기 위한 방송사의 쇼' '욕만 나왔던 나쁜 인터뷰' '언론 정상화는 멀었다' 등의 반응이다.

이 같은 시청자들의 의견에 송현정기자는 현재까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권오규 기자    holic100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63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