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함 홋줄 '뚝' 끊겨...사고 소식에 부모들 "긴급상황"
상태바
최영함 홋줄 '뚝' 끊겨...사고 소식에 부모들 "긴급상황"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9.05.2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 권오규 기자] 24일 오전 10시 20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 기지사령부 부두에 정박한 최영함에서 홋줄이 터져 당시 정박 작업을 하던 병장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을 당했다.

홋줄은 해군이 배를 정박할 때 쓰는 것으로 해군 측은 "장력을 이기지 못해 터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현재 추정 중이다.

홋줄 사고로 갑자기 날벼락 사고를 당한 부상 장병들은 곧바로 인근 민간병원과 군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홋줄은 '펑'하는 소리와 함께 터져 군인 5명이 순식간에 쓰러졌다.

끝내 사망한 병장은 얼굴을 당시 심하게 다쳤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고 해군 측은 전했다.

이날 사고로 진해는 긴급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오규 기자    holic1007@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747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