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그이’ 이날 영구는 엄다다를 데리고 동해바다에....
상태바
‘절대그이’ 이날 영구는 엄다다를 데리고 동해바다에....
  • 신다영 기자
  • 승인 2019.06.09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SBS 화면캡쳐

[월드투데이= 신다영 기자] 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에서는 영구(여진구)가 엄다다(방민아)에게 사랑을 받고 싶어하는 감정을 느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구는 엄다다를 데리고 동해바다에 데려가 "이제 나 좀 봐주면 안 돼? 나 사랑 받고 싶어졌어"라고 말했다. 이에 엄다다는 속으로 '왜 갑자기 사랑을 달라는 거야?'라며 의아해 했다.

이후 시종일관 엄다다의 사랑을 구애하는 영구에게 엄다다는 "지금 질투하는 거에요?"라고 했고, 영구는 "질투? 나는 그런 거 입력되어 있지 않아"라고 했다. 이어 영구는 "하지만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와 같이 있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아"라고 했다.

이에 고지석은 "제로나인 코드입력"이라고 하자, 영구는 그대로 눈을 감은 채 쓰러졌다. 그리고 때마침 나타난 마왕준(홍종현)은 "얘가 내 매니저인데!"라며 그들을 막아섰다.

남보원(최성원)이 집 밖에서 튼 사이렌 소리에 고지석은 "경찰이 알아서 좋을 거 없으니까 그냥 가지"라며 사라졌다. 남보원은 엄다다에게 "영구의 위치를 회사가 알아서 조만간 다시 찾아올 것"이라고 했고, 이에 마왕준은 "내가 데리고 갈게"라며 영구를 데리고 자신의 집으로 갔다.

한편 영구 없이 쓸쓸한 밤을 보낸 엄다다는 아침에 변장하고 온 영구를 보고 웃음 지었다. 영구는 "참을 수 없었어. 너무 보고 싶어서"라고 했다. 엄다다는 영구를 위한 사랑방을 보여줬고, 영구는 "고마워 여자친구. 나한테 멋진 사랑을 만들어줘서"라며 엄다다를 안았다.

그 순간 엄다다 집으로 꽃 상자가 배달됐고, 그 안에는 '마왕준이 말을 안 듣네?'라는 혈서가 있었다. 이를 보고 마왕준이 자신에게 하려고 했던 말이 이것임을 깨달은 엄다다는 마왕준의 집으로 달려갔다.

신다영 기자    wn301s@nate.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93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