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행, 하나뿐인 토종의 맛! 도초도 바위옷묵, 황포묵 전주비빔밥
상태바
한국기행, 하나뿐인 토종의 맛! 도초도 바위옷묵, 황포묵 전주비빔밥
  • 서지연 기자
  • 승인 2019.07.1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한국기행’ 에 우리 땅에서 사라져가는 토종 식재료와 역사 속에 잠자는 우리 고유의 맛을 찾아 나선다.

한국기행에서 신안의 섬 도초도의 섬사람들의 잔치 음식인 바위옷 묵과 황녹두로 만든 황포묵이 들어간 전주 비빔밥이 등장한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EBS ‘한국기행’ 502편은 ‘맛의 방주  4부-귀하신 묵 납시오’ 코너로  우리 땅에서 사라져가는 토종 식재료와 역사 속에 잠자는 우리 고유의 맛을 찾아 나선다.

우리 땅에서 사라져가는 토종 식재료와 역사 속에 잠자는 우리 고유의 맛을 찾아 조금은 색다른, ‘맛’의 발자취를 찾아 나선다.

우리 땅에서 나고 자라 뼛속까지 토종이지만, 정작 우리는 잘 알지 못하는 식재료들이 있다.

울릉도에서 자생하는 섬말나리와 홍감자! 토종 얼룩소 칡소와 앉은뱅이 밀~이름도 낯선 바다 해초, 바위옷까지!

소멸 위기에 처한 음식문화 유산을 더 늦기 전에 복원하고, 사라지기 전에 보존하자는 전 세계적 프로젝트인 '맛의 방주'

한국기행 ‘맛의 방주-4부 귀하신 묵 납시오’ 바위옷 묵, 황포묵

전라남도 신안의 섬 도초도에는 아무나 쉽게 맛볼 수 없는 특별한 음식이 있다.

명절이나 집안의 큰 잔치 때나 맛볼 수 있었던 섬사람들의 잔치 음식, 바위옷 묵. 바위의 옷처럼 보인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바위옷은 바위에 붙어 자생하는 지의류다.

도초도 토박이 최경애 씨에게 바위옷 묵은 추억이고 고향 같은 음식! 어릴 적 소풍을 갈 때면 엄마가 꼭 해주시던 별미였단다.

해가 갈수록 바위옷 구경이 쉽지 않은 만큼 바위옷을 캐올 때면 부지런히 해 먹는 음식이라는 바위옷 묵. 도초도의 이름난 손맛 최경애 씨의 손놀림에 바다 내음 가득한 도초도 토속음식 한 상이 차려진다.

바위옷 묵에 민어 건정, 박속 초계탕까지! 어디에서나 맛볼 수 없는, 도초도의 특별한 맛을 찾아 그 섬으로 떠나 본다.

모악산의 맑은 정기와 비옥한 땅이 길러낸 전주의 맛. 그것을 일컬어 전주 8미라고 한다. 그중에서도 가장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은 ‘황녹두’로 만든 황포묵! 흔한 음식이라고 생각했던 이 황포묵은 사실 우리 곁에서 사라져가는 중이다.

황포묵의 주재료, 황녹두가 멸종을 코앞에 두고 있기 때문이라는데. 한옥마을 주민들은 진짜 전주의 맛을 지키기 위해 작은 자투리땅이라도, 황녹두를 심어 애지중지 기르고 있단다.

황녹두 스무 알로 시작해, 드디어 5년의 결실을 맺는 날! 전주 8미를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음식, 비빔밥을 만든다. 황녹두로 만든 황포묵이 들어가야 진짜 전주 비빔밥이라는데. 황녹두가 빚어낸 특별한 맛을 찾아 떠나 본다.

‘한국기행’ 502편 ‘맛의 방주  4부-귀하신 묵 납시오’ 바위옷 묵, 황포묵이 소개되는 ‘한국기행’은 11일 오후 9시 30분 방송.

서지연 기자    mail.mediaworks@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4986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