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태양의 계절’ 그때 길에서..
  • 신다영 기자
  • 승인 2019.08.13 20:46
  • 댓글 0
▲ 사진=KBS2

[월드투데이= 신다영 기자] 8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최태준(최정우 분)이 양 실장(서경화)을 매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채덕실은 딸 샛별이와 함께 산책하고 있었다.

그때 길에서 윤시월을 만났다.

윤시월은 샛별이에게 인사를 건넸다.

"윤시월(윤소이)이 어머니 친아들이 오태양(오창석)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처음부터 다 알고 양지 그룹에 복수하려 시집온 거다"고 말했다.

오태양이 "그게 무슨 말이냐"고 하자, 윤시월은 "넌 날 잘 모른다. 내가 얼마나 무서운 여잔지. 그러니까 앞으로 날 동정하지 말고, 미안해하지도 마라. 부탁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