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에 매춘 권유 안 해"
상태바
"학생에 매춘 권유 안 해"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9.2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석춘 "강의실 발언은 교수·학생 토론으로 끝나야…외부유출 안타까워"
류석춘 연세대교수[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류석춘 연세대교수[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강의 도중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논쟁은 전문가들 사이에서 공개적 토론을 거쳐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3일 류 교수는 입장문에서 "위안부 문제 논쟁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이견, 나아가서 갈등을 외부에 의도적으로 노출해 기존 주장과 다른 주장을 하는 교수에게 외부의 압력과 통제가 가해지도록 유도하는 일은 대학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강의실에서 이뤄진 발언과 대화를 교수 동의 없이 녹음하고 외부에 일방적으로 유출한 행위는 더욱더 안타까운 대목"이라며 "강의실에서 발언은 교수와 학생 간의 토론과 대화로 끝나야 한다"고 말했다.

류 교수는 학생에게 '한번 해볼래요'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매춘 권유가 아닌 조사를 권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학생에게 매춘을 권유하는 발언이 절대 아니다"라며 "'궁금하면 학생이 조사를 한번 해볼래요'라고 역으로 물어보는 취지의 발언이다. 차별 혐오 발언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매춘이 식민지 시대, 오늘날 한국, 전 세계 어디에도 존재한다는 설명을 하면서 매춘에 여성이 참여하게 되는 과정이 가난 때문에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이뤄진다는 설명을 했다""일부 학생이 설명을 이해 못 하고 질문을 반복하자 현실을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기 위해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강의를 할 때 직선적으로 전달하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일부 학생들은 그것을 좋아하고 다른 일부 학생들은 불편해한다""이 문제는 스타일의 문제이지 옳고 그름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류 교수는 "학문의 영역은 감정의 영역이 아니고 이성의 영역"이라며 "이번 강의에서도 이영훈 교수 등의 연구 성과를 인용하면서 직선적으로 설명했다. 강의 내용에 동의 못 하는 일부 학생이 있다는 사실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의실에서 발언을 맥락 없이 이렇게 비틀면 명예훼손 문제까지도 고려할 수 있다""이영훈 교수 등이 출판한 '반일 종족주의' 내용을 학생들이 심도 있게 공부해서 역사적 사실관계를 분명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류 교수는 "이번 사태에 대한 학생회와 대학 당국의 대처를 보면서 깊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학생회와 대학 당국이 저의 발언을 두고 진의를 왜곡한 채 사태를 혐오 발언으로 몰고 가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마저 든다"고 주장했다.

류 교수는 이달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 질문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고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물었다.

 

남궁진 기자    ngj@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1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