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 높아…조 장관 검찰 수사 불가피
상태바
檢,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 높아…조 장관 검찰 수사 불가피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10.0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 조국장관 검찰 조사 초 읽기(사진출처=네이버 이미지)
▲검, 조국장관 검찰 조사 초 읽기(사진출처=네이버 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검찰이 지난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정 교수를 사모펀드와 입시비리 의혹의 중심에 선 인물로 의심하고 있지만 수사 개시 이후 조 장관과 정 교수 모두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해 왔다. 법조계에선 검찰이 정 교수에 대한 신병 확보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조 장관 가족 의혹을 사모펀드·입시비리·웅동학원 세 갈래로 보고 수사 중이다. 정 교수는 이 중 사모펀드와 입시비리 관련 의혹을 주도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검찰 관계자는 “의혹 전반에 걸쳐 증거인멸 정황이 발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 교수의 지시를 받은 인물들이 증거인멸 가능성을 인식하고 있었다는 게 검찰의 입장이다.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의 조사를 받으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까지도 검찰 수사의 가시권에 들어왔다. 그간 각종 의혹에 대해 관련이 없다고 일갈했던 조 장관이지만, 정 교수의 신병처리 여부에 따라 검찰이 조 장관을 직접 겨냥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 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다. 정 교수가 구속될 경우 조 장관을 직접 겨냥한 검찰 수사는 불가피해진다.

조 장관이 검찰의 직접적인 수사를 받게 될 경우 일가의 검찰 수사 중에도 의욕적으로 진행해온 검찰개혁은 어느 정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남궁진 기자    ngj@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6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