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입구에서 택시 잡기 어려워...”승차 거부 1위“
상태바
홍대입구에서 택시 잡기 어려워...”승차 거부 1위“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10.06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홍대입구는 승차 거부 최다 민원 발생 지역"...이어 강남역, 종로, 이태원역, 동대문 순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최근 4년간 서울에서 택시 승차 거부가 가장 많았던 곳은 홍대입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택시 승차거부 단속[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택시 승차거부 단속[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서울에서 택시 승차 거부에 따른 민원건수는 28211(연평균 753)으로 집계됐다.

일평균으로 환산하면 택시 승차 거부에 따른 민원이 매일 19.3건 제기됐다.

장소별로 보면 홍대입구에서 최근 4년간 1581건의 민원이 발생해 가장 많았다.

홍대입구는 4년 내내 최다 민원 발생 지역이었다.

이어 강남역(187), 종로(720), 이태원역(702), 동대문(518) 순이었다.

소 의원은 "일부 택시 운전자들의 승차 거부로 택시업계 전체가 매도당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면서 "택시업계와 함께 서비스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캠페인 등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하는 택시를 만들어야 한다"고 서울시에 주문했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7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