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 속에서도 ‘검찰 개혁’ 한뜻
상태바
文 대통령,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 속에서도 ‘검찰 개혁’ 한뜻
  • 김우정 기자
  • 승인 2019.10.0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모두 발언(사진출처=청와대)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모두 발언(사진출처=청와대)

[서울=월드투데이] 김우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여민1관에서 3주만에 수석보좌관회의을 지난 7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표출된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며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하나로 모아지는 국민의 뜻은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조국 사태’를 둘러싸고 ‘서초동’과 ‘광화문’으로 나뉜 국민 목소리에 직접적으로 입장을 처음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 가운데에서도 ‘검찰 개혁’은 한뜻이라며 이를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의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대의 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들 때 국민들이 직접 의사표시를 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로서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본다”며 “그런 측면에서 자신의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 직접 목소리를 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정치적 의견의 차이나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서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거기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며 “많은 국민들께서 의견을 표현하셨고 온 사회가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 만큼 이제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국회 모두 이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국회는 공수처법과 수사권조정 법안 등 검찰개혁과 관련된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와 검찰도 엄정한 수사를 보장하는 한편 법 개정안 없이 할 수 있는 개혁에 대해서는 속도를 내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검찰 개혁에 있어 법무부와 검찰은 각자 역할이 다를 수는 있지만 크게 보면 한몸이라는 사실을 특별히 유념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우정 기자    kwj245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77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