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특수부가 사라진다
상태바
대검 특수부가 사라진다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10.08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특수부 3곳만 남긴다...'반부패부'로 명칭 바꿔

[서울=월드투데이] 남궁진 기자 = 지난 1973년 대검찰청에 설치된 특수부가 46년 만에 사라진다.

8일 조국 법무부 장관은 검찰의 특수수사부를 축소, 폐지한다고 밝혔다.

이른바, 검찰개혁의 신호탄을 장관 취임 한 달에 맞춰 쏘아 올렸다.

그동안 검찰의 특수부는 정치인, 고위공직자, 기업인의 권력형 비리 수사를 이끌면서 굵직굵직한 사건을 처리함과 동시에 '정치검찰'이라는 소리 또한 들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지검 특수부는 이명박, 박근혜 전직 대통령을 수사했다.

아울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수사에 이어 조 장관 관련 수사도 담당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서울 중앙지검 등 거점 검찰청 3곳만 특수부를 남기고 명칭도 '반부패수사부'로 바꾼다"고 밝혔다.

명칭 변경에 대해 조 장관은 "검찰 조직 내부에서 보면 특수수사라는 말이 일반수사보다 우월하다는 느낌이 있다"며 "실질에 맞게 이름을 '반부패수사부'로 하겠다는 것이지 내용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남궁진 기자    ngj@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79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