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전시 예술제 보조금 중단 반대" 日 서명 10만명 돌파
상태바
"소녀상 전시 예술제 보조금 중단 반대" 日 서명 10만명 돌파
  • 황희진 기자
  • 승인 2019.10.10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선보인 평화의 소녀상[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선보인 평화의 소녀상[사진출처=네이버이미지]

[서울=월드투데이] 황희진 기자 = 일본 정부가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문제 삼아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보조금 교부를 취소한 것을 반대하는 온라인 서명운동 참가자가 10만명을 돌파했다.

10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소녀상이 포함된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의 재개를 요구하는 예술가 프로젝트 '리프리덤 아이치'(ReFreedom_AICHI)가 지난달 말 청원 사이트 체인지(www.change.org)에 제기한 보조금 취소 철회 청원의 참가자가 전날 10만명을 넘었다.

서명운동을 주도한 예술가 우시로 류타 씨는 “(전시는) 재개했지만 (보조금 지급 중단이) 향후 예술 활동 위축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표현의 자유는 공중에 떠 있다. (표현의 자유를) 지킨다고 하기보다는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기획전은 지난 8월1일 개막했으나 소녀상 전시 등을 이유로 극우세력의 테러 협박 등으로 사흘 만에 중단됐다. 전시는 지난 8일 재개되었으나, 일본 정부는 소녀상 전시에 대한 보복성 조치로 지난달 26일 보조금 7800만엔(약 8억7360만원)을 교부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이후 일본 내 지식인들과 많은 시민들은 소녀상 등 작품 전시를 막는 건 '검열'이라는 비판을 제기했다. 기획전에 전시된 작품들은 모두 과거 정부나 극우 인사들의 압박에 의해 제대로 전시되지 못한 것들이다.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展)·그 후'는 아이치 트리엔날레 폐막일인 14일까지 전시된다. 8일 첫 재개일에는 추첨을 통해 총 60명, 9일과 10일은 하루에 210명씩 관람이 가능하다. 트리엔날레 측은 추첨을 통해 1회당 35명씩 6회에 거쳐 관람 기회를 제공했는데, 추첨 참가자는 연인원 1천500명에 달했다.

주최 측은 전시 재개 첫날인 8일에는 관람자들에게 사진과 동영상 촬영을 금지했으나, 9일부터는 사진 촬영은 허용했다. 다만 관람자들은 촬영을 하더라도 이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퍼트리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사전에 작성했다.

황희진 기자    7728hj@gmail.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8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