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교수 "화장은 매춘부나 하는 짓“
상태바
총신대 교수 "화장은 매춘부나 하는 짓“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10.1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신대 총장 "성희롱적 발언을 수업 시간에 했다는 사실에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한다" 사과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한 신학대 교수가 '화장은 매춘부나 하는 짓'이라고 수업 도중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총신대학교]
[총신대학교]

11일 총신대 총학생회는 이 대학 신학과 A 교수는 수업 중 헤어롤을 하고 화장하는 학생들이 있던데, 이런 행동은 외국에서는 매춘부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총학은 A 교수 발언에 대한 진상조사와 그에 맞는 합당한 조처를 학교에 요구했다.

이에 A 교수는 사과문을 내고 "성희롱적 발언에 대해 전적으로 제 허물임을 인정하고,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상처를 입었을 학생들에게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재서 총신대 총장도 "성희롱적 발언을 수업 시간에 했다는 사실에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한다""학우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모든 학생과 교직원에게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총신대는 이날 예정됐던 A 교수의 강의를 임시로 휴강한 데 이어 강의자를 교체할 예정이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8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