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미래·첨단 전공 대학생 8만 명 키운다”
상태바
“10년간 미래·첨단 전공 대학생 8만 명 키운다”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11.1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내후년부터 10년 동안 인공지능(AI)·차세대반도체 등 첨단 분야를 전공하는 대학생 8만 명이 양성된다.

11일 교육부는 '1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 겸 제15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사람투자 10대 과제 추진 현황 및 미래사회 첨단분야 인재 등 양성 방향'1호 안건으로 논의한다.

오는 2021학년도부터 10년 동안 대학에 AI·차세대반도체·소재부품·에너지 등 미래·첨단 분야 학과를 신설·증설해 관련 학생 정원을 매년 8천명씩 총 8만명 양성하는 계획이다.

대학이 관련 융합학과를 만들 수 있도록 고등교육법 시행령과 대학설립운영규정 등을 개정하고, 학생 정원 조정 계획 등 구체적인 사항을 이달 중에 대학에 안내할 계획이다.

의료 분야 인력 양성에도 투자해 지역별·전문과목별 의료 인력 불균형을 해소하고,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이공계 혁신 인재 양성 태스크포스(TF)는 산업계·학계·연구계와 함께 올해 말까지 '이공계 분야 혁신 인재 양성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36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