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정 총장, 조국 딸 중대 하자 시 입학취소 처리
상태바
고려대 정 총장, 조국 딸 중대 하자 시 입학취소 처리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11.1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조국 딸 중대 하자 발견 시 입학 취소 결정
▲고려대, 조국 딸 중대 하자 발견 시 입학 취소 결정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고려대는 지난 15일 교내사이트에 정진책 총장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조 전 장관의 딸 조씨가 입학사정을 위해 제출한 전형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된 경우 정해진 절차를 거쳐 입학취소 처리가 될 수 있다"며 “원칙과 규정에 따라 신중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정 총장은 "고려대는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거짓말을 하거나 상황에 따라 태도를 바꾼 적이 전혀 없으며 어떠한 외적 요인에도 좌우되지 않고 규정과 사실에 입각해 사안을 처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2부는 조 전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위조 사문서 행사 등의 혐의로 기소하며 조 전 장관의 딸 조씨도 입시비리 공범으로 명시했다.

고려대학교는 당초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조씨의 입학 취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49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