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표를 덧댄 것은 사실...유니클로가 소유권을 포기해서“
상태바
"상표를 덧댄 것은 사실...유니클로가 소유권을 포기해서“
  • 문영미 기자
  • 승인 2019.11.2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투데이] 문영미 기자 = 편집숍 '엠플레이그라운드''유니클로' 옷에 상표를 덧댄 후 판매했다는 택갈이 논란에 대해 공식 해명했다.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은 "상표를 덧댄 것은 사실이지만, 유니클로가 소유권을 포기한 옷이었던 만큼 유니클로 옷은 아니다"는 입장을 취했다.

택갈이 의혹을 제기한 영상[유튜브 ‘클린어벤져스’ 캡처]
택갈이 의혹을 제기한 영상[유튜브 ‘클린어벤져스’ 캡처]

이어 22일 홈페이지에 "본사의 판매 정책이나 의도와 상관없이 이러한 사고가 발생해 고객님들께 마음의 불편함과 오해를 드리게 되어 죄송하고 부끄럽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엠플레이그라운드 측에 따르면 지난 10월 회사는 베트남 소재 공장에서 행사용 완제품 의류를 3만장 수입했다.

이어 "제품의 라벨은 메이드인베트남(MADE IN VIETNAM)으로 표기돼 있었고 제품 자체 품질에는 이상이 없었기에 수입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후 이 옷을 베트남 공장에서 만든 무지 긴팔티로 인식해 무료제공 혹은 2900원에 판매했으나 이후 소비자 제보로 '유니클로' 라벨이 가려져 있는 것을 뒤늦게 확인해 실수를 인지하고 전 매장에서 즉각 회수조치했다"밝혔다.

다만 회사 측은 "유니클로가 어떤 사정으로 소유권을 포기한 옷에 메이드인베트남라벨을 붙인 것으로 이는 유니클로 제품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검수와 유통에 신경 쓸 것이며 환불 조치와 보상에 대해 서도 빠르게 논의를 거쳐 조치를 취하겠다"고도 밝혔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클린어벤져스'에는 '죄송합니다. 유니클로 불매운동 실패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채널 측은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구매한 의류에 붙어있는 택을 제거하자 유니클로 로고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이 알려지자 엠플레이그라운드가 유니클로 제품을 택갈이한 것이란 논란이 일었다.

 

문영미 기자    mym@naver.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7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